Baum Hedlund Hired to Represent Passengers in Asiana Airlines OZ214 Crash

Share This Page

Asiana Arilines Crash로펌 바움 해드런드 아시아나 OZ214 승객의 대표로 고용되다.

2013년 7월 6일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에서 보잉 777 추락으로 인해 받은 부상 주장을 표현하기 위해 아시아나 항공 승객들은 바움 해드런드 애리스테이 앤드 골드만 로펌을 고용하고 있다. 이 로펌 항공 변호사들은 비행기 충돌한 날 바로 전문가의 해설을 원했던 매체들에게부터 연락을 받고 며칠 후 아시아나 항공 승객들에게 연락을 받기 시작하였다. 바움 해드런드는 지난 30년간 미국에서 일어난 모든 항공 사고를 성공적으로 처리한 성과가 전통적으로 소문난 로펌이다. 이 로펌의 변호사들은 아시아나 항공 OZ214의 충돌과 같은 수 많은 주요 항공사 충돌 다음과 운영위원회의 멀티 지역 소송을 감독하고 처리한 경험도 있다.

항공 사고의 분야에 지도자로 소문난 것 분만 아니라, 바움 핸드런드 팀의 변호사들과 엔지니어들은 풍부한 경험과 고객을 위한 뛰어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 이 로펌은 모든 주요 항공사 사고로 인한 다수 고객을 대표 할 수 있다. 9/11비행기 사건 인해 살해된 60명의 승객의 성공적인 대표, 그리고1993년 알래스카에서 사고 난 중국 동방 항공 MD-11의 약 50명의 승객의 대표, 또 한 1999년 아칸소 리틀 록에서 아메리칸 항공 활주로 충돌로 인한 25명의 승객 대표 등, 바움 해드런드 로펌은 600가지 넘은 항공 사고 피해자들을 대표하였다.